Retrospect

Review of 2015

1월 1일 00:00에 회사에서 노심초사하며 치킨과 맞이한 2015년이 끝나간다. 여러 의미로 인생 2막이 시작된 해였다. 좋아하는 사람들을 뒤로하고 이직과 이민을 했다. 그러면서 작년 이맘때 지내던 고시텔보다 월세가 12배 넘게 올랐다. 그래도 처음으로 내 집이라고 할 만한 공간이 생겼다. 리스긴 하지만 차도 처음으로 구매해봤다. 굴러가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보험부터 관리까지 신경 쓸 게 상당히 많았다. 게다가 이 시점에 차가 고장 나서 더 머리가 아프다.

상반기에는 결혼이라는 혼돈을 겪으면서 정신이 없었고, 신혼여행으로 남반구(뉴질랜드)도 처음 가봤다. 휴대전화도 안 터지는 대자연에서 기름이 고갈되는 아찔한 경험도 했고, 겨울에는 눈보라 속에서 스노체인이 망가지는 고생도 해봤다. 샌프란시스코 북부에 있는 와인 양조장도 찍고 와봤다. 한국을 떠나기 전에 더 많이 돌아보자며 전라도와 경상도 투어도 속성으로 했다. 돌아보면 여행들이 꽤 전투적이었던 것 같다.

하반기에는 본격적으로 The Economist를 구독하기 시작했다. 매주 꼼꼼히 읽기에는 속도가 느려서 몇 부문만 다 읽고, 나머지는 흥미로워 보이는 주제만 읽고 있다 [1]. 이 외에도 매주 읽을 양이 살짝 스트레스일 정도로 많은데 무엇 하나 버리기 쉽지 않다. 올해 읽은 책에 대해서는 따로 글을 쓸 계획이다. 글을 더 적극적으로 쓸 생각으로, 4분기부터는 블로그도 열었다.

오래도록 todo를 벗어나지 못하던 중국어 기초 수업도 Coursera.org에서 들어봤다. 열심히 들었는데, 다 듣고 한 달이 지나니 아무것도 기억이 안 난다. 지금은 대세라는 머신 러닝 수업을 뒤늦게 들어보고 있는데, 머리에 조금은 남았으면 좋겠다. 2013년2014년의 리뷰를 보니 변해가는 부분과 변하지 않는 부분들이 보여서 재미있다. 이번에도 미래의 나를 위해 친절하게 써줘야겠다.

계속 읽기

Retrospect

Why U.S.?

왜 미국행을 택했냐고 물어봐 주시는 분들이 종종 있어 정리해봅니다.

Intro에서 적었듯이, 나는 좋은 선택을 내리는 능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모든 선택이 같은 것은 아니다. 비용만 생각해도, 어떤 선택은 저렴하게 되돌릴 수 있지만, 어떤 선택은 비싸거나 불가능할 수 있다. 직업을 선택하고, 회사를 선택하는 일은 비싼 편에 속한다. 선택한 결과가 나와 잘 맞는지, 전망은 어떠할지 판단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잃을것이 많아지기에 선택을 뒤집는 비용은 더 커진다. 이처럼 비용이 큰 선택은 비용 자체가 선택을 어렵게 만든다. 하지만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커리어에 대한 선택은 많은 시간을 투자할 가치가 있다. 인생에 미치는 영향력이 굉장하기 때문이다. 이 글은 미국에서 개발자로 일하는 커리어에 대한 나의 고민을 정리해둔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나는 미국에서 일하는 것이 시도할만한 선택이라고 판단했다. (이 선택이 모든 사람에게 옳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계속 읽기

Retrospect

Review of 2014

한 해가 다시 흘러갔지만, 학생에서 사회인으로의 전환은 진행 중인 듯 하다. 학생 시절 통하던 방식이 아닌 사회인에게 맞는 포인트들을 아직 찾는 중이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학생의 방식을 그대로 적용하려고 애썼다. 우선 프로그래밍 대회에 꾸준히 참가했다. 그리고 회사에 오래 남아있으면서 주어진 일들 외의 새로운 일들을 시도해봤다. 하지만 이런 방식으로 나오는 결과물이 만족스럽지 않았다.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도 막막했다. 나는 무엇을 잘하지? 무엇을 하고 싶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지? 등등의 질문에 괜찮은 답들이 나오지 않았다. 그 와중에도 주위 세상은 빠르게 돌아갔고, 미미한 개인은 그 흐름을 따라잡기도 버거웠다. 그래도 2013년과 다르게 2014년에는 답들이 어렴풋이 보이기 시작했다.

계속 읽기

Retrospect

Review of 2013

어느새 2013년이 채 몇 시간 남지 않았다. 사실 꾸준히 투자 관련 글을 쓰고 싶던 것이 2013년의 큰 계획 중 하나였는데, 결과물이 영 시원치 않다. 그래도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기원하며 짧게나마 마지막 순간이라도 글로 기록하고자 한다. 우선 아래는 Forbes의 How You Should Have Spent $100 in 2013이라는 글에서 보여주는 1년간 투자 실적이다.

계속 읽기

Retrospect

Tesla 투자에 관한 짤막한 일화

주식 투자를 하는 이유 중 하나가 세상에 내가 아는 것을 적용해보면서 실전에서 배우자 함이니 짧게나마 기록해 나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길고 정밀하게 쓸 재주는 아직 없으니.

Bulls make money, bears make money, pigs get slaughtered.

Wall Street에 오래도록 전해오는 말이라고 한다. (링크) 다음은 나의 욕심이 어떻게 안 좋게 작용했는지 적은 일종의 반성문이다.

계속 읽기